경찰,인천 동물병원 탈의실 몰카 설치 40대 원장 입건
상태바
경찰,인천 동물병원 탈의실 몰카 설치 40대 원장 입건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 동물병원 탈의실 휴대전화 몰카 설치

인천의 한 동물병원 탈의실에서 휴대전화를 몰래 설치하고 여직원의 신체를 불법으로 촬영한 40대 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동물병원 원장이 여직원 탈의실에 휴대전화 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됐다.
인천 동물병원 원장이 여직원 탈의실에 휴대전화 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동물병원 원장 A(40대)씨를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께 인천 부평구 한 동물병원의 탈의실에 휴대전화를 몰래 설치하고 여직원 B씨의 신체를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옷을 갈아 입기위해 탈의실에 들어갔다가 설치돼 있던 카메라를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신의 신체가 녹화됐다고 의심한 B씨는 휴대전화를 가지고 동물병원을 빠져 나왔지만, 곧바로 A씨가 차를 끌고 뒤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부평동 일대 한 도로에서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불법 촬영을 한 것이 아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에 B씨의 신체가 녹화 되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A씨에 대한 입건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