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 지수 하차 KBS '달이 뜨는 강' 출연진 '재촬영 출연료 안 받겠다'
상태바
주연 지수 하차 KBS '달이 뜨는 강' 출연진 '재촬영 출연료 안 받겠다'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3.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폭논란 지수 하자 나연우 투입
상당부분 재촬영 불가피

주연 배우 교체로 상당 부분 재촬영을 하게 된 '달이 뜨는 강' 출연 배우들이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왕빛나, 윤주만 (사진 = 이엘라이즈)
배우 왕빛나, 윤주만 (사진 = 이엘라이즈)

9일 업계에 따르면 왕빛나, 윤주만, 이지훈, 기은세, 김희정, 류의현 등 일부 출연 배우들은 제작진에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KBS 2TV 월화극 '달이 뜨는 강'은 최근 학교폭력으로 논란이 된 주연 배우 지수를 하차시키고 대신 나인우를 투입했다. 지수가 온달 역으로 전체 촬영의 95% 이상을 진행했던 만큼 상당 부분 재촬영이 불가피한 상황.

일부 출연 배우들은 위기에 빠진 드라마를 구한다는 차원에서 대승적 판단을 내렸다는 후문이다. 

왕빛나, 윤주만 소속사 이엘라이즈 관계자는 "왕빛나는 윤상호 감독, 제작사 대표와의 의리로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윤주만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한편 전날 방송된 '달이 뜨는 강' 7회에는 나인우가 온달 역으로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