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미정사 고봉화상선요’ 유형문화재 79호 지정
상태바
인천시 ‘수미정사 고봉화상선요’ 유형문화재 79호 지정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1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지난 15일 ‘수미정사 고봉화상선요’를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79호로 지정고시 했다고 16일 밝혔다.  

‘수미정사 고봉화상선요’는 미추홀구 대한불교조계종 수미정사에 전해 내려오는 불서(佛書)로 이번에 문화재적 가치 검증을 통해 시 유형문화재로 인정받아 지정됐다.

‘수미정사 고봉화상선요’는 1571년 충남 보원사에서 개간한 목판본으로 다양한 판본이 국내 여러 기관, 사찰 등에 다수 소장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보원사 판본 중 수미정사에 보관 중인‘고봉화상선요’가 선본이다.

임진왜란 이전의 간본으로 인출시기를 알려주는 묵서가 있고,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선중기 불교사 및 불전 연구에 의미가 있는 불서(佛書)로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는 점에서 인천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하여 보존할 만한 가치가 있어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했다.

백민숙 시 문화유산과장은 “수미정사 고봉화상선요’는 조선중기 불교사 및 불전 연구에 의미가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앞으로 곳곳에 숨어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적극 발굴해 후손들에게 전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