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박나래 성희롱 논란
상태바
개그우먼 박나래 성희롱 논란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3.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방송에서 성희롱성 행동 논란

개그우먼 박나래가 성희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일각에서는 그가 MC를 맡고 있는 MBC '나혼자 산다'를 하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3일 공개된 웹예능 '헤이나래' 2회에서 키즈유튜버 헤이지니와 박나래는 무한대로 늘어나는 '암스트롱맨' 고무인형 장난감을 체험했다.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박나래. 사진 유튜브 캡처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박나래. 사진 유튜브 캡처

박나래는 속옷만 입은 인형을 두고 "요즘 애들은 되바라졌다", "아,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지" 등 수위 높은 발언을 했다. 인형의 손으로 남성 인형의 주요부위를 가리는 모양을 만들자, 제작직은 '(조신)K-매너'라는 자막을 달았다.

박나래가 길게 늘어나는 인형의 팔을 테스트하면서 인형의 다리 사이로 팔을 밀어 넣고 잡아당기는 동작을 취해 논란이 더욱 거세졌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사과했다.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희롱, 선 넘었다", "개그라고 하기엔 너무 심하다", "남자 연예인이 했다면 은퇴각", "잘 나갈 때 조심해야 하는데 헤이니지도 좋게 봤는데 실망이다" 등 질타를 쏟아 냈다.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은 24일 공지사항을 통해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 제작진의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헤이나래'는 CJ ENM의 디지털 예능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오리지널 콘텐츠로 박나래와 키즈 유튜버 헤이지니의 '동심 도전기'를 그린 웹예능이다. 박나래는 현재까지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