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청소용역업체 3곳 무기한 파업
상태바
김포시 청소용역업체 3곳 무기한 파업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2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현실적인 생활쓰레기 수거 정책 개선 요구

경기 김포시의 일부 청소용역업체가 무기한 파업에 들어갔다. 김포 양촌읍·대곶면·월곶면·장기동·구래동·장기본동 일대에서 쓰레기 수거가 이뤄지지 않는 등 불편이 예상된다.

김포시 관내 청소용역업체 3곳이 쓰레기 정책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했다.
김포시 관내 청소용역업체 3곳이 쓰레기 정책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했다.

김포시청소용역노동자협의회는 25일 김포시에 생활쓰레기 수거정책을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해 결국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의 용역결과를 토대로 청소 대형료를 지급하고 있지만 이 기준대로라면 하루 물량을 처리하기엔 역부족"이라며 "김포시의 왜곡된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원가 산정 연구용역' 결과로 98명의 인건비를 141명이 나눠 갖는 비정상적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역별 쓰레기 종류와 양이 달라 소요인원이 다른데 매년 수거업체의 사업구역을 바꾸면 업체는 인원을 감축 또는 증원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노동자들은 사실상 강제로 이직하거나 해고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쓰레기 수거 인원은 현재 141명인데 김포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근거로 98명의 인건비만 지급했다. 이런 정책으로는 노동자의 임금이 삭감되는 등 피해만 늘고 관내 쓰레기 전량을 수거하기도 어렵다"면서 연구용역 재시행과 삭감 임금 지급을 촉구했다.

김포 관내 청소업체 8곳 가운데 3곳만 이날 파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김포시는 수거정책에 보완할 부분이 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인건비는 늘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연구용역을 보완해 인건비 지급 인원을 98명에서 103명까지 증액하기로 방침을 세웠지만, 나머지 인원에 대한 인건비는 근거가 없어 늘릴 수 없다"며 "청소업체들이 나머지 인원의 고용을 유지하도록 관련 수당 증액 방안 등을 논의 중"이라고 답했다.

김포시는 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근로자의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조속한 임금협상과 파업철회를 촉구했다. 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불법 쟁의행위에 대한 고발과 함께 대행계약 해지와 대체인력 투입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등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포시 쓰레기 처리지역은 총 8개구역으로 세일·제일·우림·상인·부일·선경·신도시·새얼 등 8개 업체에서 141명의 미화원이 쓰레기 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시가 올해 정한 청소대행업체의 적정 근로자 수는 98.1명이다. 시는 이들에게만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