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투기의혹 전 행복청장 자택 등 압수수색
상태바
경찰, 투기의혹 전 행복청장 자택 등 압수수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2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 세종시청, LH 세종본부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자택 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가 전 행복청장 투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26일 진행 중이다.

경찰이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장 자택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이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장 자택등을 압수수색했다.

합수본을 이끄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행복청, 세종시청, LH 세종본부, 투기 의혹을 받는 전 행복청장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라고 밝혔다.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지휘에 주력하던 국수본이 직접 강제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수본은 세종시에 위치한 행복청 등에 수사관을 보내 A 전 청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A 전 청장은 퇴임 이후 세종 스마트 국가산단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가족 3명과 함께 공동 명의로 9억8000만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 업무상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A 전 청장은 "스마트산단 개발 주체는 정부와 세종시다. 행복청 업무와는 전혀 관련 없다"며 투기 의혹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수본은 일찌감치 A 전 청장을 피의자로 특정하고 강제수사 절차에 착수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A 전 처장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수본은 최근 A 전 청장의 출국금지도 법무부에 신청했다. 법무부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현재는 출국금지 조치가 완료된 상태로 전해졌다.

국수본은 A 전 청장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확인할 경우 곧장 구속수사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2일 김창룡 경찰청장은 "공직자 내부정부 부정이용 등 지위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행위는 구속수사를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앞서 국수본은 장·차관 출신 등 고위공직자 2명을 내사 또는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전 청장 외 다른 1명의 신원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