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 보좌관 투기의혹 관련 국토교통부 등 압수수색
상태바
경찰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 보좌관 투기의혹 관련 국토교통부 등 압수수색
  • 이민윤기자
  • 승인 2021.03.2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본사, 경기 안산시청, 경기도청 등 도 압수수색

경찰이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전 보좌관 가족의 투기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시민단체 고발과 관련해 2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찰이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 보좌관의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이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 보좌관의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국토부와 LH 본사, 경기 안산시청, 경기도청 등 5곳에 수사관 3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시민단체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지난 18일 농지법 위반 혐의로 전 장관의 전 지역보좌관 부인 A씨를 고발한 바 있다.

이 시민단체는 지난 17일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SNS에 "전 장관의 보좌관 아내는 안산 장상동 토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한 달 전 농협으로부터 2억 이상 대출을 받아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며 투기 의혹을 제기하자 이를 수사해달라고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를 넘겨받은 경찰은 지난 20일 이 시민단체 관계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다.

전 장관 측은 "지역 보좌관이 건강상의 이유로 쉬고 싶다는 이유를 밝혀 의원 면직을 한 사실이 있다"며 "개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목적의 부동산 매입이라 단정할 수 없다. 이미 당에 관련 사실을 소상하게 알린 만큼 이후 당의 처분에 따르고자 한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단체가 고발한 내용을 규명하기 위한 압수물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언급이 힘들다.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