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2차 토론에 관심 몰려
상태바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2차 토론에 관심 몰려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3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토론회 41만명 시청
첫 방송때보다 14만명 더 시청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날선 공방을 벌인 2차 TV토론도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박영선(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31일 시청률 조사기업 TNMS에 따르면 지난 30일 KBS와 MBC가 동시 중계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는 41만명(KBS 26만명, MBC 15만명)이 시청했다.

박 후보와 오 후보가 맞붙은 첫 TV토론을 방송한 MBC '100분 토론' 시청자 수 27만명보다 14만명이 더 많이 시청한 것이다. 서울 가구 시청률 기준으로는 'MBC 100분 토론' 당시 5.1% 시청률 보다 3%p 높은 8.1%(KBS 5.1%, MBC 3%)를 기록했다.

TNMS 시청자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는 40대가 가장 많이 시청하고 30대가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나 3040세대의 이번 선거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다. 첫 토론 당시에도 30대 남자가 가장 많이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날 부산지역에서 방송된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는 TNMS 부산지역 기준 가구 시청률 7%(KBS 4.8%, MBC 2.2%)를 기록했다.

이 밖에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서울시장 후보자 토론회는 전국 가구 시청률 기준 KBS 5.1%, MBC 3.6%로 집계됐다.

또 이번 토론회가 방송된 지역 중에서는 가구 시청률 기준 MBC에서 대구·구미 6.6%, 광주 6.4% 등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지난 29일 방송된 첫 TV토론은 전국 가구 시청률 6.2%였다. 서울 가구 시청률 7.1%, 수도권 가구 시청률 6.7%로 나타났다.

첫 TV토론은 박 후보와 오 후보 양자 토론으로 이뤄졌으며, 이날 두 번째 TV토론은 민생당 이수봉 후보까지 참여한 3자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첫 토론에 이어 부동산 대책 및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의혹 등을 둘러싸고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