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첫 선발출전 김하성 데뷔 첫 안타 타점 기록
상태바
빅리그 첫 선발출전 김하성 데뷔 첫 안타 타점 기록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4.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리조나전 6번 타자 2루수로 출전
1회 2사 1, 2루 첫 타석에서 안타 타점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첫 안타로 타점까지 신고했다.

극도의 부진으로 시범경기에서 마음고생이 심했던 김하성이 빅리그 선발 데뷔전에서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극도의 부진으로 시범경기에서 마음고생이 심했던 김하성이 빅리그 선발 데뷔전에서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 6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2일 애리조나와 개막전에 대타로 출전, 빅리그 데뷔전을 치렀던 김하성이 메이저리그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건 처음이다.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김하성은 1-0으로 앞선 1회 2사 1, 2루 첫 타석에 섰다.

애리조나 선발 케일럽 스미스의 초구와 2구째 직구를 모두 지켜보며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3구째 바깥쪽 직구는 파울로 걷어냈다.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도 침착했다. 김하성은 볼 3개를 연달아 골라나며 풀카운트 승부까지 끌고 갔다. 결국 7구째 91.8마일의 바깥쪽 직구를 공략, 좌전 안타를 날려 2루 주자 윌 마이어스를 불러들였다.

김하성의 빅리그 첫 안타와 타점이 나온 순간이었다.

후속 호르헤 마테오의 내야 안타에 2루를 밟은 김하성은 빅터 카라티니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