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관중 입장 편의 위해 '콜 체크인' 전 구장에 도입
상태바
KBO 관중 입장 편의 위해 '콜 체크인' 전 구장에 도입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4.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입명부 기록 전화 한 통으로 등록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가 관중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야구장 입장을 위해 간편전화 체크인 서비스인 '콜 체크인'을 전 구장에 도입했다.

KBO가 관객 입장 편의를 위한 '콜체크인'을 프로야구 전 구장에 도입했다.
KBO가 관객 입장 편의를 위한 '콜체크인'을 프로야구 전 구장에 도입했다.

KBO(총재 정지택)는 KT(대표이사 구현모)와 손잡고 시즌 개막전(4월3일)부터 전국 9개 구장에서 콜체크인을 서비스하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의무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출입명부 기록을 전화 한 통으로 등록하는 콜 체크인으로 진행해 더 신속하고 편리한 입장이 가능해졌다. 또한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있는 수기 출입명부 작성이 필요 없고, 스마트폰이 능숙치 않은 관중들도 이용이 편리하다. 경기 시작 직전 명부 기록을 위해 출입구가 붐비는 것도 방지할 수 있어 방역에 효과적이다.

콜 체크인은 별도의 장비나 요금 없이 KT 수신자 부담 전화번호에 전화를 걸기만 하면 3초 내에 출입명부 기록이 완료된다. 출입문 배너에 적힌 번호로 직접 전화를 걸면 '방문등록이 완료되었습니다'는 안내와 함께 통화가 종료된다. 이어 곧장 '방문 등록이 확인되었습니다'라는 문자메시지가 휴대전화로 전송된다. 야구장 입구에서 이 문자메시지가 확인되면 바로 출입이 가능하다.

KBO와 KT는 지난해 11월 포스트시즌을 치른 고척돔에서 콜 체크인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편리하고 빠른 출입에 관중들이 좋은 반응을 보였다. 이후 확대 운영을 준비했고 KT와 함께 2021 시즌 전구장에서 선보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