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전 인천시의원 자택 등 압수수색
상태바
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전 인천시의원 자택 등 압수수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0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인천시의원 A(61)씨 자택 등 5곳 압수수색
인천 서구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 일대 부지 매입

경찰이 전직 인천시의원의 투기 의혹을 포착하고 강제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5일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전직 인천시의원 A(61)씨의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자택뿐 아니라 인천시청 도시개발과 사무실,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실, 서구 일대 공인중개사무소 2곳 등지에도 수사관을 보내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각종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인천시의원 A씨의 자택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인천시의원 A씨의 자택등을 압수수색했다.

A씨는 2017년 8월 7일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 일대 부지 3천435㎡를 19억6천만원에 매입했다. A씨가 이 땅을 사들이고 2주 뒤인 같은 달 21일 해당 부지는 한들도시개발사업구역으로 실시계획인가를 받았다.

경찰은 A씨의 토지 매입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벌이다가 최근 수사로 전환한 뒤 이날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A씨가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인천시 도시개발과로부터 한들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한 각종 보고를 받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업무상 얻게 된 비밀을 이용해 부동산을 사들인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며 "A씨를 곧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