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문주란 '남진과 스캔들 있었다'
상태바
가수 문주란 '남진과 스캔들 있었다'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0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사랑은 유부남 오래 못 갈 사랑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출연
파란만장 인생사 고백 '실패 인생'고백

문주란이 어린 나이에 극단적인 시도를 했던 이유를 고백했다. 5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신곡 '파스'로 귀환한 가수 문주란이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공개했다.

문주란은 "19살에 음독 사건이 있지 않았나. 그때 남자의 '남'자도 몰랐을 때다. 그때는 다 싫었다. (사랑 때문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마이웨이' 5일 방송분(사진=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 5일 방송분(사진=방송화면 캡처)

문주란은 가수 남진과 스캔들이 불거졌었다. 두 사람은 고(故) 박춘석 사단으로, 절친했던 사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문주란은 "그때 남진이랑 한강에서 찍은 사진이 있었다. '두 사람이 연애를 했다'는 등이 이야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너무 어렸다. 생각도 어렸다. 아무것도 몰랐다. 나이 어린 애한테 되지도 않은 엉터리 이야기가 나오니까 나름대로 잡음이 있었던 거다. 그때 술을 마시고 사고가 난 것이다. 그리고 보름 만에 눈을 떴는데 다들 나를 살려 달라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문주란은 첫사랑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문주란은 "이후에 20살 넘어서인가 한 남자를 만났다. 부모의 따뜻한 사랑을 못 받아서 자꾸 의지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첫사랑이 유부남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왜 그런 사람을 만났을까. 어리석은 사랑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 문주란은 대낮에 방송국에서 첫사랑이었던 유부남의 부인에게 납치를 당했다는 충격적인 일화도 털어놨다. 문주란은 "그쪽(첫사랑) 부인에 의해서 납치당했다. 방송사까지 와서. 나한테 첫사랑이었지만 남의 남자니까"라고 말했다.

문주란은 "그 사건이 컸다. 그렇게 아픈 상처를 주는 남자를 만나지 않았다면 좋은 데로 시집을 갈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다. 갔다가라도 왔을 텐데, 주변에 참 좋은 사람들이 많았다"고 아쉬움을 고백했다.

문주란은 7년 전 그 첫사랑과 마주친 적이 있다고도 했다. 문주란은 "여자를 하나 데려왔더라. 내가 노래 끝나고 객석을 한 바퀴 돈다.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고. 객석에 앉아있더라. 오랜만이라고 인사했는데, 날 보고 되게 당황하고 미안해하더라"라고 말했다.

문주란은 자신의 인생에 대해 "한 여성으로 보면 실패작이다. 가정이란 것도 꾸며보고 이렇게 해야 되는데 저는 그런 걸 못했으니까 실패작"이라고 말해 안타까움 샀다.


문주란은 60년대 국민 여동생으로 불릴 만큼 전국민적 사랑을 받은 가수다. '동숙의 노래'로 데뷔해 연속으로 히트곡을 냈다. 한국에 이어 전속활동을 했던 일본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이날 문주란과 혜은이는 함께 활동했던 젊은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문주란은 극장 공연을 다녔던 꼬마 혜은이를 떠올렸다. 혜은이는 "처음에 언니가 교복을 입고 왔다. 얼마나 예뻤는지. 어릴 때 분장실에서 어른들이 '요새 문필연이 노래를 너무 잘한다'라고 했다"라고 문주란의 첫 인상을 밝혔다.

혜은이가 무명 시절 톱스타였던 문주란은 항상 야간 업소에서 제일 중요한 시간대에 무대에 섰다. 혜은이는 "항상 뒤에서 쳐다 보면서 '나도 유명해지면 저런 옷 입어야지' 생각했다"라고 회상했다.

몇 년도까지 방송 활동을 했냐는 혜은이의 질문에 문주란은 "나는 중간중간 잘 쉬니까 몰랐다. 쭉 해야 되는데 조금 하다가 고(故) 박춘석 선생님한테 하기 싫다고 하고 안 했다"라고 답했다. 혜은이는 "박춘석 선생님이 문주란이 말을 안 듣는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박춘석에 대해 문주란은 "부모 이상의 부모"라며 "쓸데 없는 이야기가 나오니까 방황 아닌 방황을 하고 스스로를 미워했다. 자해하고 그러니까 정신병동에 넣었다. 제가 속 많이 썩였다. 만약 선생님이 안 잡아주셨으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