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상태바
올해 3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4.0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중 청소년(9~24세) 보다 많아
1인 세대 913만9287세대(39.5%)로 최고치 40% 돌파 목전 이상 고령 인구 비중 청소년(9~24세) 보다 많아
1인 세대 913만9287세대(39.5%)로 최고치 40% 돌파 목전

'인구 자연 감소'현상이 올해들어 3개월 연속 이어졌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중은 2019년 아동(0~17세) 인구 비중을 추월한 데 이어 사상 처음으로 청소년(9~24세) 인구 비중마저 넘겼다. 

1인 세대 비율은 4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는 5170만5905명이다. 

지난해 말 기준 5182만9023명에 비해 12만3118명(0.24%)이 줄어든 것이다. 장기 거주불명자 직권말소(11만6177명)를 제외한 순수 자연 감소분은 1만370명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인구가 감소한 후 올해도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지속된 셈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2578만7390명(49.9%)으로 지난해 말 대비 5만3639명, 여성은 2591만8515명(50.1%)으로 같은 기간 대비 6만9479명(0.27%) 각각 줄었다.

고령인구 비중 변화 추세
고령인구 비중 변화 추세

남녀 간 인구 격차는 2월까지 사상 최대를 보이다가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거주불명자 직권말소 되면서 3월 말 기준으론 다소 줄어들었다. 

3월 말 기준 출생자 수는 6만8099명으로 1년 전보다 5614명(7.6%), 10년 전에 비해서는 5만7410명(45.7%) 각각 감소했다. 반면 사망자 수는 7만8469명으로 1년 전보다 2824명(3.5%) 감소했지만 10년 전 대비로는 1만525명(15.5%) 증가했다. 

출생자의 성비는 2016년 104.8로 최저점을 찍은 후 소폭 상승하여 105.0 이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3월말 기준으론 105.9이다.  

전체 세대수는 2315만7385세대로 지난해 말 대비 6만4277세대(0.28%) 증가했다. 다만 평균 세대원 수는 2.23명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거주불명자 직권말소에 따른 1인 세대의 대폭적인 감소에 기한다는 게 행안부 측 설명이다. 

세대원 수별로는 '4인 세대 이상'이 454만7368세대였다. 비율로 따지면 19.6%로 20%를 밑돈 것은 사상 처음이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7c8000b.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06pixel, 세로 131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7c8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08pixel, 세로 438pixel

반면 1인 세대는 913만9287세대(39.5%)로 최고치를 찍었다. 2인 세대까지 합하면 전체의 63.1%로 높아진다. 

연령계층별로는 아동·청소년·청년 인구가 줄고 고령 인구가 느는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 

3월 말 기준 18세 미만인 아동 인구는 765만명(14.8%), 만 9세 이상 24세 이하인 청소년 인구는 846만명(16.4%), 만 19∼34세인 청년 인구는 1045만명(20.2%)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해 말 대비 0.85%포인트, 0.75%포인트, 0.55%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아동 인구 비중이 20% 넘는 지역은 세종(23.3%) 1곳 뿐이었다. 17개 시·도 중에는 서울(12.6%)이 가장 낮았다.

청소년 인구 비중은 광주(19.1%)가 가장 높았고 부산(14.9%)과 경북(14.8%)이 15% 미만으로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청년 인구는 서울(23.6%), 대전(21.9%), 광주(21.3%), 인천(20.9%), 경기(21.0%) 등 5곳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게 차지하고 있었다. 전남은 16.1%로 가장 낮았다.

반면에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857만명(16.6%)으로 지난해 말 대비 0.92%포인트 증가했다. 비중으로 따지면 2019년 아동 인구 비중을 추월한 데 이어 사상 처음으로 청소년 인구 비중마저 넘긴 것이다. 

17개 시·도 중에서는 전남(23.7%), 경북(22.0%), 전북(21.6%), 강원(21.0%) 등 4곳의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초고령사회에 해당됐다. 부산(19.6%)과 충남(19.3%)은 초고령사회 진입에 가까워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말 대비 인구가 증가한 자치단체는 광역 2곳, 기초 45곳 뿐이다. 광역 2곳은 세종(4631명)과 경기(3만8823명)이다. 

거주불명자 직권말소를 제외하면 17개 시·도 중 지난해 말 대비 인구가 늘어난 곳은 세종(4975명)과 경기(6만2074명), 제주(778명) 3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