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힘들게 찾지 말고 알림으로 받으세요'
상태바
복지정보 '힘들게 찾지 말고 알림으로 받으세요'
  • 이민윤기자
  • 승인 2021.04.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지자체 최초로 마이데이터 활용해 개인에게 맞는 복지정보를 찾아주고 알려주는 ‘경기알림톡’ 시범서비스 개시.

경기도는 개인이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각자에게 꼭 맞는 복지정보를 안내하고 신청시기 등을 알려주는 ‘경기알림톡’ 앱을 정식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앱은 사용자가 공동인증서를 이용해 각 기관에 흩어져 있는 자신의 정보(마이데이터)를 내려 받을 수 있게 도와주고 경기도의 다양한 복지사업 지원조건과 비교해 개인에게 적합한 정보만을 선별해 보여줄 뿐 아니라 신청시기가 되면 자동으로 알려준다.

 

예를 들어 ‘청년기본소득’(도내 3년 계속 거주 만24세 청년에게 분기별 25만 원, 연 100만 원을 지급하는 정책)과 관련해 24세 미만의 청년들이 미리 이 앱을 설치해두면 만 24세가 지나 신청 시기가 됐을 때 자동으로 알림 메시지를 받고 신청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앱을 설치한 사용자는 경기도에서 제공하는 개인이 직접 수혜를 받는 65종의 복지사업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6종의 사업에 대해서는 자동으로 알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안에 시군에서 제공하는 복지사업과 경기도의 공개채용정보 등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행정안전부의 ‘공공마이데이터’를 경기도와 시군의 복지 신청 시스템과 연계해 복지사업 신청서류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 도민의 복지사업 접근성과 신청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알림톡’ 앱은 사용자가 마이데이터 활용에 동의하는 것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도민의 참여가 중요하다”라며 “많은 도민들이 이 앱을 설치해 다양한 복지사업의 신청 시기를 놓쳐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없도록 적극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경기알림톡’, ‘알림톡’을 검색하면 누구나 무료로 설치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회원가입 후 공동인증서를 등록해 자신의 정보(마이데이터)를 내려받기만 하면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