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4·7 재보궐선거 관련 162명 내·수사 중
상태바
경찰 4·7 재보궐선거 관련 162명 내·수사 중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0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수막·벽보 훼손 사례가 72명(42.1%)

경찰이 4·7 재보궐선거 관련 범죄 혐의를 받는 160여명을 내사 또는 수사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경찰이 4.7 재보궐선거 관련 162명을 수사 중이라고 집계했다.
경찰이 4.7 재보궐선거 관련 162명을 수사 중이라고 집계했다.

 

경찰청은 올해 재보궐선거 선거사범 단속 결과 전날을 기준으로 4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162명을 내·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의 중점 수사 대상인  '5대 선거범죄'에 해당하는 경우는 63명으로 전체의 36.8%다. 5대 선거범죄는 ▲금품 ▲거짓말 ▲공무원 선거관여 ▲불법단체 동원 ▲폭력선거 등이다.

범죄 유형별로 보면 현수막·벽보 훼손 사례가 72명(42.1%)으로 가장 많았다. 허위사실 공표 등이 45명(26.3%), 불법인쇄물 배부 9명(5.3%) 등이 뒤를 이었다.

경찰청은 "선거범죄 공소시효가 6개월인 점을 고려해 수사 진행 중 사건을 검찰과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등 신속하고 공정히 처리할 예정"이라며 "선거 이후에도 축하·위로·답례 등 명목으로 금품 등을 제공하는 불법행위 첩보수집과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