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항공편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상태바
제주 항공편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4.0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왕복 항공 일 평균 487편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과 비슷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갑절 이상 감편됐던 제주 기점 항공편이 이달 들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행 항공편이 늘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행 항공편이 늘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최근 일주일간 제주 기점 항공편(출발·도착 합산)은 9일 499편, 8일 489편, 7일 470편, 6일 477편, 5일 484편, 4일 500편, 3일 495편 등 일평균 487편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 2019년 같은 기간(488편) 수준까지 회복한 수치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지난해의 경우 226편으로 갑절 이상 감편됐었다.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저비용 항공사(LCC)를 중심으로 증편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과 진에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LCC들은 이달 들어 2019년 대비 10~30편가량 항공편을 늘렸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경우 소폭 감편하면서 전체적으로 제주 기점 항공편은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3월 입도 관광객은 88만400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83%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3월(115만9000명)과 비교해도 76% 수준까지 회복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제주 관광객 증가와 곧 있을 여름 시즌을 대비해 LCC를 중심으로 제주 기점 항공편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