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몰라 수백명 무허가 클럽에서 술판
상태바
코로나19 몰라 수백명 무허가 클럽에서 술판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밤 서울 강남 불법유흥업소 수백명 적발
30∼40대 '남미 댄스 동호회' 등 주부와 직장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4차 유행 와중에 서울 강남의 불법 유흥업소에서 춤을 추던 수백명이 무더기 적발됐다. 11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25분께 강남역 인근 역삼동의 한 무허가 클럽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0여명을 적발하고 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수백명이 모여 춤을 춘다"는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약 264㎡(80평) 남짓한 공간에 다닥다닥 붙어 춤을 추는 손님들을 발견했다. 대부분 30∼40대인 이들은 '남미 댄스 동호회' 등을 통해 모인 주부와 직장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이 업소는 음향기기와 특수조명을 설치하는 등 클럽 형태로 운영됐고, 손님들은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등 세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정황도 포착됐다.일부 손님은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우리가 죄를 지었나, 무슨 근거로 이러는 거냐" 등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다. 

코로나19 확산 시점에 강남의 유흥업소에서 수백명이 춤판을 벌이다가 적발됐다.
코로나19 확산 시점에 강남의 유흥업소에서 수백명이 춤판을 벌이다가 적발됐다.

단속 전 이미 방역 측면에서 불안함을 느끼고 자리를 뜬 이들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단속을 벌인 관할 구청은 적발된 이들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경찰은 수서서 생활질서계와 도곡지구대 소속 경찰관들과 기동대를 투입해 총 50여명이 이번 단속에 참여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고, 12일부터는 수도권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조치도 예고된 엄중 국면인 만큼 방역수칙 위반 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