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혐의 최서원(최순실)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 등 성추행 혐의 고소
상태바
국정농단 혐의 최서원(최순실)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 등 성추행 혐의 고소
  • 이민윤기자
  • 승인 2021.04.1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 등 고소
'진료과정에서 성추행 당했다' 주장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최순실(65·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청주여자교도소 직원과 소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최씨는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과 교도소장을 강제추행, 직무유기,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소했다.

최순실이 성추행을 주장하고 나섰다.
최순실이 성추행을 주장하고 나섰다.

최씨는 진료 과정에서 추행이 있었고, 교도소장은 이를 묵인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소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교도소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최씨는 앞서 지난 2019년 박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지 못하도록 했다"며 자신이 수감돼 있는 서울 동부구치소 직원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