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곳 중 8곳 '2차 재난기본소득 도움됐다'
상태바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곳 중 8곳 '2차 재난기본소득 도움됐다'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매출 상승 효과

지난 2월부터 지급된 가운데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곳 중 8곳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체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7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7개소,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93%가 '코로나19 발생으로 사업장 경영이 어려웠다'고 답했고, '폐업 및 사업 축소를 고려했다'는 응답도 51%로 나타났다.

도민은 53%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사이 가계소득이 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감소했다'고 답했다. 도내 가구 25%는 취업 상태를 유지하기 힘들거나 실직한 가구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80%가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도움 됐다고 응답했다.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80%가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도움 됐다고 응답했다.

가맹점이 추정 답변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후 월평균 매출을 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 2293만원에서 3차 확산기(2020년 12월~2021년 1월)에 1556만원으로 32% 감소했다. 이후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맞물려 1671만원으로 7% 증가, 코로나19 확산 이전 매출액의 73% 수준을 회복했다.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가맹점 80%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된다'(18% 매우, 62% 어느 정도)고 평가했다. 정책 자체에 대해서는 78%가 '잘했다'고 답했다. '잘못했다'는 18%, 모름·무응답은 3%다.

도민 조사에서는 68%가 '가정 살림살이에 도움된다'고 했다. 응답자의 94%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가운데 이들의 소비패턴은 '동네가게나 전통시장 이용 횟수 증가'(49%), '새로운 동네가게나 전통시장 방문'(29%) 등 골목경제 활성화 쪽으로 변경됐다. 

특히 신청자 76%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 종료 이후에도 동네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신청자 56%가 재난기본소득이 소비를 더 확대하려는 소비 심리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는데, 이를 반영하듯 가맹점 조사 결과에서 '재난기본소득 사용을 위해 처음 방문한 고객의 재방문'(35%), '경기지역화폐 사용 고객 증가'(54%) 등도 유의미하게 제시됐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소상공인 매출 회복, 지역경제 활성화, 소비심리 확대, 소비패턴 변화뿐만 아니라 도민 자부심에도 영향을 주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 종료 이후에도 골목상권 이용이 지속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 대상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7개소 대상 3월 30일부터 4월 7일까지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