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특별점검 12개 업체 적발
상태바
인천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특별점검 12개 업체 적발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2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인천시는 공공하수처리 구역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통해 특정수질유해물질 방류수질 기준초과 등 위반업소 12개소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시·구 5개 기관 7개조의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지난 7~8일 118개소를 특별점검해 12개 업체를 적발했다.

인천시가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2개 업체를 적발했다.
인천시가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2개 업체를 적발했다.

위반 행위는 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9건, 대기 자가측정 미실시 2건, 폐수배출시설 변경신고 미이행 1건이며,조업정지 6개소, 개선명령 3개소, 고발 및 경고 2개소, 경고 및 과태료 1개소를 행정조치 및 사법 조치했다.

위반 사례로는 남동국가산업단지 소재 A도금업체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인 시안(CN)을 방류수 수질기준을 7배 이상 초과배출했으며, 공공하수처리시설 운영에 지장을 주는 T-N을 초과배출해 조업정지(15일) 처분을 했다.

또 서구 가좌동 소재 B업체는 대기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을 가동 시 법정 주기에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자가 측정을 실시하지 아니하고 조업하다가 적발됐다.

민경석 시 수질환경과장은 “시·구 환경직 공무원을 총동원해 취약지역에 대한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연중 지도점검 실시와 과학적 감시시스템(이동형 수질자동측정장치, 지하매설물 탐지장치 등) 도입으로 무단방류 등 불법행위에 대해 뿌리를 뽑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