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눈물, 카라바오컵 결승전 토트넘 맨시티에 0-1 패배
상태바
손흥민 눈물, 카라바오컵 결승전 토트넘 맨시티에 0-1 패배
  • 김창련기자
  • 승인 2021.04.2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 경력 첫 우승 노렸지만 팀 패배에 무관
손흥민 뜨거운 눈물 흘렸지만 쓸쓸한 퇴장

프로 경력 첫 우승에 또 실패한 손흥민(29·토트넘)이 눈물을 흘렸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EFL)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0-1로 졌다.

카라바오컵 우승에 실패한 손흥민

2007~2008시즌 이후 13년 만에 리그컵 우승에 도전했던 토트넘은 통산 5번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프로 데뷔한 손흥민도 프로 무대 통산 첫 우승 트로피의 기회를 놓쳤다.

프리미어리그(EPL) 최연소 감독 데뷔승에 성공했던 토트넘의 라이언 메이슨(29세316일) 감독 대행은 역대 최연소 리그컵 결승전 사령탑으로 이름을 남겼지만,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을 넘진 못했다.

토트넘을 제압한 맨시티는 2017~2018시즌부터 4시즌 연속 리그컵 정상을 차지했다. 통산 8회 우승으로 리버풀과 최다 우승 타이기록이다. 이날 손흥민은 발목 부상에서 복귀한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최전방 스리톱의 윙어로 선발 출전했지만, 맨시티의 압박에 고전했다.

중원에서 전방으로 향한 패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손흥민은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맨시티의 주도 속에 팽팽한 균형은 후반 37분 깨졌다. 세트피스 찬스에서 케빈 더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수비수 아이메릭 라포르테가 머리로 꽂아 넣었다.

결국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고 준우승이 확정되자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리그컵 결승전에는 양 팀의 팬들과 지역 주민,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 등 약 8000여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