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원 3분의2 국민의힘과 합당 찬성
상태바
국민의당 당원 3분의2 국민의힘과 합당 찬성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4.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하되 흡수합당은 안돼'많아

국민의당 당원들은 대체로 국민의힘과 합당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국민의당 지도부는 26일 저녁 비공개로 추가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오늘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그동안 당원들과 간담회 결과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저희가 찬성하는 부분조차도 조건부 합당에 관한 의견이 많아서 오늘 저녁 다시 비공개로 최고위원들이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당원들이 국민의힘과의 합당에 찬성하는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당원들이 국민의힘과의 합당에 찬성하는것으로 나타났다.

당원 간담회 결과에 대해선 "찬성 3분의2, 반대 3분의1 정도였는데 찬성하는 분들도 흡수합당 같은 경우에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했다"며 "중도나 실용, 그런 것(이념)들에 대한 반영이 있어야 되고 혁신, 공정 그 다음에 개혁이 전제된 합당이어어야 된다, 이런 조건들이 많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저녁 비공개 최고위 회의에선 합당 관련 전당원 투표 여부도 결정한다.안 대변인은 "추가로 참석하지 못한 당원들의 의견도 필요하다고 보이면 여론조사, 설문조사, ARS(자동응답시스템)를 통해 추진할 수 있다"며 "적어도 이번 주까지는 어떤 식으로든 양당간 논의를 전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합당은 많은 수순이 따르는데 이번만큼은 과거 전철을 밟지 말자, 과거에 합당을 전제로 속전속결로 하다가 오히려 합당이 아니라 분당된 사례 있잖나. 그런 일들은 두번다시 반복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변인은 "합당 시기는 좀 더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오늘 저녁(최고위원회의)에 이어서 내일 오전까지 이어지지 않을까 싶은데요, 적어도 내일 정도는 어느정도 윤곽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전날 서울 지역 당원 간담회를 끝으로 야권 통합과 관련해 전국 7개 시·도당 순회 간담회를 통한 의견 수렴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