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자활근로 카페 26개소 공동브랜드화 추진
상태바
인천시,자활근로 카페 26개소 공동브랜드화 추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2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이든The카페’ 공동 명칭 사용
전체 카페사업장 체인점화 추진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지역내 자활근로 카페사업장 26개소에 대한 공동브랜드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인천시가 자활근로 카페 26곳을 공동브랜드화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가 자활근로 카페 26곳을 공동브랜드화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역자활센터에서 자활근로 사업장으로 운영되고 있는 총26개 카페에 대해 현재 상표 등록이 진행 중인 인천시의 고유 자활브랜드인 ‘꿈이든’과 연계한 ‘꿈이든The카페’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전체 카페사업장을 체인점화하는 공동브랜드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커피재료나 장비 및 각종 기자재 등의 공동구매를 실시해 납품단가를 인하하고, 전체 카페사업장에서 이용 가능한 쿠폰을 도입하는 등 공동 마케팅도 전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카페에서 나오는 커피박은 수거해 연수지역자활센터 등에 설치된 재활용 자활사업장에서 연필, 화분 등으로 제품화해 판매함으로써 매출증대는 물론 ‘친환경 도시 인천’ 조성에도 기여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광역지자체에서 추진하는 전국 최초의 대규모 자활사업장 공동브랜화 사업이며, 사업으로 지역자활카페의 홍보효과를 제고해 사업장 매출 증대와 자활참여자의 근무만족도 제고는 물론 인천자활사업 전반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시는 사업장 임대 지원 등을 통한 신규 ‘꿈이든The카페’를 확충하는 한편, 시설 개선 등 운영지원을 강화해 전국 최고의 지역특화 자활사업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