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유해물질 배출 사업장 5곳 적발
상태바
부천시 유해물질 배출 사업장 5곳 적발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2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환경보전법 위반 사업장 적발

경기 부천시는 최근 중금속(구리) 배출이 많은 도당동 내 업체들에대한 특별점검에서 물환경보전법 위반 사업장 5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부천시가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한 업체 5곳을 적발했다.
부천시가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한 업체 5곳을 적발했다.

점검은 도금업으로 인허가를 받은 사업장 및 인허가를 받지 않고 중금속(구리)을 취급하는 일반 사업장 총 22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구리(Cu)는 미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이다. 이번 점검을 통해 드러난 위반행위는 방지시설 비정상 가동 1건, 폐수배출시설 무허가(미신고) 3건, 폐수방지시설 운영일지 거짓작성 1건이다.

시는 해당 5개소에 행정조치를 진행하고 위중한 위반 사실에 대해서는 환경과에서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A업체의 경우 수질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배출할 수 있는 시설로 설치·조업하다 토양까지 오염시켜 고발조치 됐다.

B업체는 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운영 중에 폐수를 그대로 배출해 수사를 받았으며 이와 함께 사용중지명령과 초과부과금 부과 처분도 받게 됐다.

시 관계자는 "심각한 위반행위에 대해 엄중한 잣대를 적용해 처벌하겠다"면서 "동일한 위법 행위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한 사후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