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관련 범죄 급증
상태바
암호화폐 관련 범죄 급증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4.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지난해 암호화폐 관련 범죄 337건 단속 537명 적발

젊은층을 중심으로 암호화폐(가상자산) 투자 열기가 뜨겁게 달아 오르자 암호화폐를 악용한 금융범죄도 증가하고 있다.

27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경제범죄수사과는 지난해 암호화폐 관련 범죄 337건을 단속하고, 관련자 537명을 적발했다고 전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범죄도 덩달아 늘고 있다.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범죄도 덩달아 늘고 있다.

경찰이 단속한 암호화폐 관련 범죄는 지난 2018년 62건에 불과했으나, 2019년 103건을 거쳐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사건이 늘어나면서 검거 인원도 대폭 늘었다. 2018년 139명, 2019년 289명 등 매년 약 2배로 늘어나는 모습이다.

암호화폐는 현재 제도권 금융자산으로 인정되지 않은 상태이며, 시세조종 등을 단속할 법률적 기반도 없다. 이에 경찰의 단속은 유사수신이나 사기 등 범죄에 초점이 맞춰진 상태다.

지난해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에 투자하면 원금을 보장하고 매달 10%의 수익금을 지급하겠다고 투자자들을 속인 것으로 조사된 일당 26명이 검거됐다. 피해자는 1000여명 수준이며, 피해금액은 무려 276억원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암호화폐를 통한 수익을 빙자한 유사수신 행위가 많았고, 투자 수익을 암호화폐 등으로 지급하겠다고 속인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경찰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실소유주 이모 전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해 주목받기도 했다.

이 전 의장은 지난 2018년 10월 빗썸 매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암호화폐인 BXA토큰을 거래소에 상장한다고 약속하고도 이행하지 않아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고발됐다.

한편 경찰은 암호화폐 범죄가 증가하는 만큼 암호화폐 수익 몰수 작업도 진행 중이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경찰이 암호화폐 기소 전 몰수·추징보전을 신청해 법원이 인용한 사례는 8건이다.

비트코인이 대략 80.5개였고, 기타 암호화폐도 상당수였다. 범죄 혐의는 횡령, 사기, 마약, 성착취물 배포 등으로 다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