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9조3천억
상태바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9조3천억
  • 김중모기자
  • 승인 2021.04.2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부진 스마트폰 TV 가전 등 선전

 

반도체의 실적부진에도 삼성전자가 1분기에 9조3천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스마트폰(모바일)과 프리미엄 TV·가전 등이 선전하면서 얻은 '깜짝실적'이다. 매출도 65조원을 돌파하며 1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이 9조3천억원을 넘었다.
삼성전자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이 9조3천억원을 넘었다.

삼성전자는 1분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5조3천885억원, 영업이익 9조3천829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매출 약 52조4천억원, 영업이익 6조2천300억원) 대비 매출은 18.19%, 영업이익은 45.53% 각각 증가한 것이다.

영업이익은 9조원 미만을 예상했던 시장의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돌았고, 매출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9천600억원)에 맞먹었다. 1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다. 반도체가 저조한 대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복 소비가 늘어난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 부문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부문별로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부문의 영업이익이 4조3천900억원으로 전 사업군을 통틀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렸고, TV와 생활가전이 있는 소비자 가전(CE)은 1조1천200억원으로 1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소비자가전 부문은 매출도 약 13조원으로 1분기 기준 가장 높은 실적을 올렸다. 올해 반도체는 올해 슈퍼 호황 예고로 기대가 컸으나 신규 라인의 공정 투자비 증가와 미국 오스틴 공장 '셧다운' 등의 여파로 영업이익이 3조3천700원 수준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