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상태바
서해안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 이준희
  • 승인 2021.05.0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28일 경기 서해안 지역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
치사율이 높은 만큼 감염예방이 중요.

경기도가 서해안 지역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28일 채수한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을 검출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경기도 서해안에서 해수 51건·갯벌 39건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비브리오패혈증 검사를 위해 바닷물을 채취하고 있다.

 

 

검출 시기는 평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2016~2019년에는 4월 중하순(17~29일) 경 최초 검출됐다. 지난해는 평년보다 3주 이상 빠른 4월 6일 해수에서 검출됐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안팎의 환자가 발생하는 3급 법정감염병이다. 오염된 해산물을 날것으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발병한다. 당뇨병 등 기저질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은 치사율이 매우 높은 질환으로 사전 감염예방이 중요하다. 해산물이나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어패류 손질 시에는 해수 대신 수돗물로 세척해야 한다”며 “연구원은 해양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위험성을 홍보, 환자 발생 수를 줄이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