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현대차연구소 찾아 “창의적 기업 역량 발휘, 공정한 경쟁 환경이 중요”
상태바
이재명, 현대차연구소 찾아 “창의적 기업 역량 발휘, 공정한 경쟁 환경이 중요”
  • 이준희
  • 승인 2021.05.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24일 오전 현대차·기아기술연구소 방문.
연구소·기술개발 현황 청취 및 자율주행차·수소버스 시승 등 미래차 체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미래차 분야 기술개발 중심지인 화성 현대차·기아기술연구소를 찾아 “4차산업혁명은 위기이자 기회”라며 “기업들의 창의적인 발상으로 자기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도록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미래차 분야 기술개발 현황을 청취하고 향후 경기도 차원의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현대차 그룹 정의선 회장과 공영운·박정국 사장 등이 함께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참석자들과 미래차 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한 뒤 수소차 공기정화 및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 시연·발표 등 기술전시 현장을 면밀히 살피고 자율주행차 및 수소버스 등을 시승하며 미래차를 직접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이날 “최근 우리사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저성장이다. 이로 인해 취업과 소득확대의 기회 등이 귀해지고 경쟁이 격화돼 불공정에 대한 분노, 공정에 대한 희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의 핵심은 먹고사는 문제, 경제에 달려 있고, 경제의 핵심은 기업들이 자유로운 환경에서 공정한 경쟁을 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불합리·불필요한 규제가 자유로운 활동을 제한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기도가 지방정부 차원에서 자유로운 기업·경제활동에 필요한 부분을 지원하고 세계시장 개척, 기술혁신, 공정한 경쟁환경 조성에 적극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기아기술연구소’는 1만4,000여명이 근무하는 세계적 규모의 종합 자동차 연구소로, 주행시험장, 환경시험동, 충돌시험장 등 첨단 연구시설을 바탕으로 제품기획부터 디자인, 설계, 시험, 시험차 제작 등을 수행하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인도, 중국 등 해외 각국에 위치한 현대차 기술 연구소를 연결하는 글로벌 R&D 네트워크의 핵심 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이 지사의 첨단기업 현장방문은 올해 들어 네 번째다. 지난 2월 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라인을 시작으로, 3월에는 용인 주성엔지니어링과 스마트팜기업인 평택 팜에이트 등을 찾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