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 외국인 통한 '경기 바다' 홍보 뜨겁다
상태바
재한 외국인 통한 '경기 바다' 홍보 뜨겁다
  • 이준희
  • 승인 2021.06.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국 20명의 ‘외국인 유학생 서포터즈’ 선정, 경기바다 온라인 SNS 홍보 추진.
주한미군ㆍ외국인 유학생 등 대상으로 ‘경기바다 투어버스’ 운영.

경기도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을 대상으로 ‘경기바다 여행주간’(6월 14~20일)을 적극 홍보하기 위해 경기관광 외국인 서포터즈를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지난 10일 개인 SNS 채널을 운영하는 18개국 출신 재한 외국인 20명을 선발, 오는 11월까지 도내 주요 관광지와 각종 행사 등을 개인 SNS 채널에 소개 할 경기관광 외국인 서포터즈 발대식을 가졌다.

 

지난 1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21 경기관광 외국인 서포터즈' 발대식이 열렸다

 

이들 서포터즈는 경기바다 여행주간(6월 14~20일)에 경기바다 인접 5개시(안산, 시흥, 평택, 화성, 김포) 현장에서 홍보활동을 벌인다. 평택호 관광단지, 시흥 오이도 등의 관광지를 답사하고 안산 해양안전체험, 김포 아라마리나 해양레저 체험, 화성 갯벌체험 등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즐긴 후 외국인의 시점에서 경기도 관광의 매력을 전 세계에 소개할 예정이다.

도는 이와 함께 국내 거주 외국인, 주한미군, 유학생 등 재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경기바다 투어버스’도 운영한다. 해당 사업은 재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서해안권 관광상품을 운영하는 여행사들과 연계하는 방식이다. 경기바다 여행주간에 맞춰 5개시(안산, 시흥, 평택, 화성, 김포) 9개 코스를 돌며, 체험형 관광상품도 운영한다. 도는 투어버스 이용자의 입소문을 통한 경기바다 홍보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입국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온라인 SNS 서포터즈 및 재한 외국인 등을 통한 경기관광 해외 홍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다양한 방식의 홍보활동을 통해 경기바다 여행주간의 성공적인 개최뿐만 아니라 코로나 이후 경기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