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물 해체 공사장 여전히 '대충'
상태바
건축물 해체 공사장 여전히 '대충'
  • 이준희
  • 승인 2021.07.1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최근 광주광역시 해체공사장 붕괴 사고와 관련해 도내 건축물 해체현장을 점검한 결과, 80건의 지적사항을 발견해 조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14일부터 30일까지 도, 시·군 및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점검반을 구성해 도내 390개 현장 636동에 대한 해체공사장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도는 A건축물 해체현장에서 슬라브와 보를 해체해 설치한 폭 20m 의 개구부과 확인돼 해당 지자체에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도는 시공사가 해체계획서에 해당 개구부 설치 계획을 담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도는 또 차 ·보도와 인접한 일부 가설 울타리가 20도 가량 기울어 있던 B 재개발현장에 대해 시정조치를 요구, 재 설치 토록 했다.

도는 이처럼 해체계획서 미준수, 안전점검표 미작성, 해체공사 감리자 계약 이전 선 시공 등 부적정 3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등 행정처분하고 77건에 대해서는 B 재개발 현장 처럼 시정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