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코로나19 자가치료 대상 만 12세→50세 이하 성인으로 확대
상태바
경기, 코로나19 자가치료 대상 만 12세→50세 이하 성인으로 확대
  • 이준희
  • 승인 2021.07.1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16일부터 무증상 또는 경증 만 50세 이하 성인으로 자가치료 대상 확대 운영.

경기도가 16일부터 코로나19 자가치료 프로그램 대상을 만 12세 이하에서 만 50세 이하 건강한 성인으로 확대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잘 조직된 지역 보건의료 네트워크 속에서 숙련된 전담 관리팀이 정교한 매뉴얼에 따라 운영한다면 자가치료는 매우 효율적인 시스템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자가치료는 고위험군이 아닌 만 12세 이하의 소아 확진자와 만 12세 이하 또는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보호자가 확진된 경우에만 적용됐다.

자가치료 기간 중에는 하루 두 번씩 홈케어 시스템 운영단 소속 간호사와 유선 통화를 통해 건강관리를 받고 필요한 경우 협력 의료기관 의사의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15일 9시 기준 총 432명이 자가치료 프로그램을 활용해 관리를 받았고, 현재 자가치료 진행중인 인원은 133명이다.

확대 예정인 대상군은 만 50세 이하의 성인으로서 코로나19 고위험군이 아니고, 무증상 또는 경증이어야 한다. 본인이 자가치료를 희망하는 경우에 한하며, 환자관리반 및 자가치료전담팀 의사가 승인하는 경우에 가능하다.

또한 가구 내 다른 가족의 감염 문제가 자유로워야 한다. 1인 가구이거나 가족이 임시생활시설로 옮겨 자가격리를 받을 수 있는 조건에서 진행한다.

도는 현재 질병관리청과 세부적인 사항을 조율 중이며, 지난 14일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설명회도 마쳐 16일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류 국장은 “경기도는 지난 3월 이후 100일 이상의 기간 동안 400명이 넘는 확진자를 자가치료로 관리한 경험이 있어 그 어느 지역보다 코로나19 대응 보건의료 기관사이의 네트워킹이 튼튼하다”며 “이런 토대 속에서 확대되는 경기도의 자가치료 프로그램이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15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496명 증가한 총 4만9,132명으로 지난해 1월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 14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480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77.2%로 1,142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도가 운영하는 총 10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14일 18시 기준 1,439명이 입소했다.

확진자 급증에 대비하기 위해 경기도는 화성 한국도로공사 인재개발원 136병상 및 수원 경기대 기숙사 1,500병상을 각각 12일과 14일에 추가 개소했다. 2개소를 포함한 경기도 생활치료센터 가용인원은 총 3,358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