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속도로 안성 휴게소에 의원 개원…26일부터 진료
상태바
경기도, 고속도로 안성 휴게소에 의원 개원…26일부터 진료
  • 이준희
  • 승인 2021.07.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하는 공공의료시설인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이 오는 26일 문을 연다.

경기도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 조성공사가 지난 9일 완료돼 26일부터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안성휴게소에 면적 223㎡(2층) 규모로 조성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 의원은 고속도로 이용자의 일반 진료 및 응급 치료, 의료취약지역 보건의료 보장 등을 위해 추진됐다.

도가 경기도의료원을 운영 수탁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의사 2명을 포함한 의료진 6명이 근무한다. 진료 시간은 휴무일 없이 36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로 월요일과 목요일은 오후 10시까지다. 운영 시간은 추후 만족도 조사 등을 바탕으로 연장 운영 등 조정될 수 있다.

진료과는 가정의학과가 있으며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처치, 예방접종 등을 담당한다. 필요할 경우 의원에서 바로 약 처방도 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병원 설치는 2018년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에 접수된 3만2,691건의 도민 정책 제안 가운데 하나였다”면서 “오랜 준비기간을 거쳐 실제 정책으로 실현됐다. 혹시 모를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으로 의료공백 최소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