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당첨 확률 높여줍니다” 진실은…
상태바
“로또 당첨 확률 높여줍니다” 진실은…
  • 이준희
  • 승인 2021.07.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로또 당첨번호 정보제공 업체는 홈페이지에 "당첨 확률을 획기적으로 높입니다"등의 문구를 사용해 소비자를 유인했다. 하지만 경기도와 한국소비자원의 조사결과 이 업체는 최근 당첨번호를 제외하거나 특정숫자를 포함하는 등 수학적 확률과 상관없이 번호를 추출했다. 이에 경기도는 이 업체의 불공정약과 등도 추가 적발해 과태료 800만원을 부과하고 위반행위 시정을 권고했다.

 경기도와 한국소비자원이 이처럼 허위·과장 광고로 소비자를 현혹하거나 계약 해지 불가를 비롯한 불공정약관을 적용하는 등 위법행위를 저지른 로또 당첨번호 정보 제공업체 6곳을 적발했다.

도는 이들 6개 업체에서 ▲허위·과장 광고 ▲불공정약관 사용 ▲변경사항(도메인 추가·변경) 미신고 등 ‘전자상거래법 및 방문판매법’ 위법 사항을 확인해 총 4,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위반행위에 대한 시정을 권고했다.

 

이들 중 3곳은 과거의 당첨번호를 분석하고 조합하는 단순한 시스템을 이용해 수학적 확률이 전혀 달라지지 않음에도 ‘더욱 올라간 당첨 확률’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 2곳은 소비자를 유인하기 위해 고가의 ‘정상가격’과 대폭 할인된 가격을 동시에 제시하고, 모든 소비자와 할인가격에 계약하는 등 허위 할인(광고)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조사 대상인 업체 6곳 모두가 환불 불가, 과다한 위약금 부담 등 불공정약관을 사용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미영 한국소비자원 정보통신팀장은 “최근 로또에 당첨되지 않으면 100% 환급해 준다고 하면서 고가의 서비스를 계약하도록 유도하는 업체가 증가하고 있다”며 “로또 정보제공 업체가 제시하는 당첨 확률 상승을 맹신하면 안 되고, 계약 체결 시 환불 조건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