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계곡 불법시설물 영업, 알고도 미적 댄 공무원들 징계 요구
상태바
장흥 계곡 불법시설물 영업, 알고도 미적 댄 공무원들 징계 요구
  • 이준희
  • 승인 2021.08.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장흥계곡 불법시설물을 확인하고도 조치를 미루는 등 업무 태만이 확인된 해당 공무원에 대해 양주시에 문책을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양주시 소속 공무원 2명은 장흥계곡 일부 음식점이 계곡 출입 입간판을 임의로 치워버리고 손님에게 업소 이용을 강요하고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또 이동식 파라솔 테이블 설치 등 불법행위를 수차례 적발하고도 구두계도 등 소극적으로 조치해 불법행위가 반복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밖에 평상, 분수 등 음식점에서 영업을 위해 설치한 불법시설물을 확인하고도 철거 등의 조치를 지연했다. 계곡 내 불법행위를 상시 단속하는 ‘하천지킴이’가 단속일지를 통해 문제점을 상세히 보고했으나, 이에 대한 현장 확인과 행정계고 등 후속 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

 도는 이에 장흥계곡의 불법행위를 방치하는 등 지방공무원법 제48조(성실의 의무) 등을 위반한 이들 공무원 2명에 대해 양주시에 경징계를 요구했다.

앞서 경기도는 휴가철을 맞아 일부 하천계곡 내 음식점, 숙박업소 등에서 불법시설물을 재설치 하거나 하천을 사유화하는 등 위법행위 재발 조짐이 보이자 특별 점검반 가동, 무관용 대응 등 불법행위 완전 근절을 위한 고강도 대책을 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