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 자진 사퇴
상태바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 자진 사퇴
  • 이준희
  • 승인 2021.08.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됐던 황교익씨가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고 20일 밝혔다.

황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다. 신나게 일할 생각이었다"며 "그러나 도저히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중앙의 정치인들이 만든 소란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듯하다.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소모적 논쟁을 하며 공사 사장으로 근무를 한다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 인격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막말을 했다.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며 "그럼에도 이해찬 전 대표가 위로해주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황씨는 "정치적 의견이 달라도 상대의 인격과 권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며 "한국 정치판은 네거티브라는 정치적 야만에서 벗어나야 한다. 국민이 주권을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게 대권 주자 여러분은 정책 토론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