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학교급식 폐비닐 '확' 줄인다
상태바
친환경학교급식 폐비닐 '확' 줄인다
  • 이준희
  • 승인 2021.09.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친환경학교급식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획기적으로 줄여 연간 30톤의 이산화탄소(CO₂)를 감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3일 도에 따르면 도내 친환경학교급식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발생량은 연간 약 51톤에 달한다. 폐비닐은 농산물 포장용 속비닐 사용으로 약 35톤, 차량 배송 시 제품 고정용 비닐 사용으로 약 16톤이 발생한다.

기존 제품 고정 비닐 포장

 

재활용이 가능한 그물 형태의 포장

 

도는 우선, 고정용 비닐 16톤은 일회성 비닐 대신 계속 사용이 가능한 재활용 성분의 그물 형태 포장재로 대체하기로 했다. 그물형태 포장재의 경우 초기 투자비용이 필요하지만 기존처럼 허리를 숙이고 비닐을 계속 감아 돌릴 필요가 없어 노동 강도가 낮아지고 농산물 선도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

 포장용 속비닐 35톤은 생분해성 비닐로 대체하거나 재활용하는 방안, 크기를 세분화해 사용량을 최적화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염두에 두고 추가 논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생분해성 비닐의 처리방안이나 비닐 재활용 제품에 대한 친환경학교급식의 순환 사용 등에 대해 환경부서를 중심으로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대책이 연간 30톤의 이산화탄소(CO₂) 배출을 줄이고, 노동자의 노동환경을 개선해 생산과 유통과정이 모두 친환경으로 운영되는 경기도형 친환경학교급식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