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주일새 발생한 집단감염 77%는 사업장…외국인 확진자 절반 넘어
상태바
최근 일주일새 발생한 집단감염 77%는 사업장…외국인 확진자 절반 넘어
  • 이준희
  • 승인 2021.09.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주일 간 발생한 경기도내 집단감염사례의 77%는 사업장에서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국인의 비중이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 신속한 백신접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8월 29일부터 9월 5일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사례는 총 26건이며 이중 사업장 관련 사례가 20건으로 가장 많았다.  사업장 집단감염 지역별 현황을 보면 화성이 8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평택·고양 각 2건, 구리·수원·안산 등이 각 1건 이었다.

 

사업장 집단감염 확진자 369명 중 내국인은 156명·외국인은 213명으로 외국인 비중이 전체 확진자의 57.7%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외국인들이 3밀(밀집·밀접·밀폐) 환경에 장기간 노출되어 감염에 취약하며, 미등록 외국인이 불이익을 우려해 검사를 기피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달 25일부터 도내 미등록외국인, 외국인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자율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미등록외국인의 경우도 별도 불이익 없이 접종이 가능하다.

한편 6일 18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758만3,864명으로 대상자의 63.9%, 경기도 인구 대비 57%다. 접종 완료자는 440만7,349명으로 도 인구 대비 33.1%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