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주거지 화재 비율 평소보다 12% 더 많아
상태바
추석연휴, 주거지 화재 비율 평소보다 12% 더 많아
  • 이준희
  • 승인 2021.09.0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주거시설 화재 발생 비율이 약 12%p 더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간 추석연휴 소방활동을 보면 경기지역에서 5년 동안 총 263건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재산피해는 70억 원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때마다 평균적으로 53건의 불이 나 인명피해는 2.8명, 재산피해는 14억 원 발생하는 셈이다.

 

특히 최근 5년 추석연휴 기간 발생한 263건의 화재 중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는 94건으로 35.7%에 달했다. 이는 5년간 발생한 전체 주거시설 화재 비율 23.9%(4만7,919건 중 1만1,375건)보다 11.8%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연휴 기간에는 집에 사람이 있을 확률이 높고, 음식준비로 다양한 화기를 다루는 경우가 많아 화재발생 가능성이 더 높은 만큼 화재예방에 더 신경을 써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3일까지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실시 등 추석 연휴 화재안전대책을 실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