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체납자 암호화폐 61억원 압류…세외수입 체납 압류 전국 최대 규모
상태바
경기도, 체납자 암호화폐 61억원 압류…세외수입 체납 압류 전국 최대 규모
  • 이준희
  • 승인 2021.09.1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과태료와 과징금 등을 내지 않은 세외수입 체납자 3만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보유 내역을 전수조사하고 이 가운데 1,661명의 암호화폐 61억 원을 적발, 압류 조치했다.

세외수입 체납자 대상 암호화폐 압류로는 전국 최대 규모다.

 

15일 도에 따르면 고양시 의류도매업자 A씨는 암호화폐 5억 원을 보유하고 있었는데도 지난해 공장 불법 증축으로 인한 이행강제금 2,0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적발됐다.

 남양주시 냉동식품업체 대표 B씨는 2017년에 사업장을 창고로 불법 용도 변경해 부과된 이행강제금 등 4,000만 원을 체납하고도 도지코인 등 암호화폐 6억 원을 은닉한 사실이 밝혀졌다.

또 남양주시 부동산임대업자 C씨는 2018년부터 동식물 관련 시설 불법 증축과 토지형질 불법 변경으로 인한 이행강제금 5,000만 원을 체납하고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6,000만 원을 보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세외수입 100만 원 이상 체납자 2만9,656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거래와 보유내역 전수조사에 착수,이들의 숨겨 둔 암호화폐를 찾아냈다.

도는 가상화폐 거래소의 경우 회원 주민등록번호가 아닌 성명과 생년월일만 수집·보유해 재산 은닉에 악용될 수 있는 만큼 회원가입 시 본인인증 절차에 사용된 휴대전화 번호를 확보,체납자들의 휴대전화 번호와 대조해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4개 거래소에서 세외수입 체납자 1,661명이 암호화폐 61억 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압류 조치했다. 이들의 총 체납액은 144억 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