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강 일대 무면허 수상 오토바이 여전히 많아"
상태바
"남·북한강 일대 무면허 수상 오토바이 여전히 많아"
  • 이준희
  • 승인 2021.09.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강과 북한강 일대에서 무면허로 수상레저기구를 운전하거나, 무등록 수상레저기구에 불법으로 승객을 태운 수상레저사업장 등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A씨는 남양주시 수상레저사업장에서 면허 없이 수상오토바이를 운항하다 단속반에 적발됐다. 

여주시 소재 B수상레저사업장은 모터보트에 수상스키, 웨이크보드 등을 연결해 운항 할 경우 수상레저 견인보험에 가입해야 하는데도, 보험 미가입 상태에서 레저기구를 견인 운항하다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6월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0일부터 8월 29일까지 약 50일간 인천·평택 해양경찰서와 시·군 합동으로 가평, 남양주 등 남·북한강일대 11개 시군 128개 수상레저사업장 및 개인활동자들을 대상으로 단속을 벌여 B수상레저사업자 등 총 61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면허 조종 12건 ▲무등록 사업 9건 ▲사업자 안전준수 의무위반 7건 및 ▲기타 1건 등 사법처분 29건과 ▲구명조끼 미착용 17건 ▲보험 미가입 9건 ▲정원초과 2건 및 ▲기타 4건 등 행정처분 32건이다.

도 관계자는 “작년 85건에 비해 적발건수가 줄었지만 무면허 조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20%로 늘어나는 등 여전히 불법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며 “수상레저 안전감시원 대상 사전 교육 등을 강화해 경기도를 찾는 많은 분들이 안전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