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앞둔,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 느껴"
상태바
국감 앞둔,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 느껴"
  • 이준희
  • 승인 2021.10.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범죄 혐의 사실이면 직원관리 못한 책임 사과드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국정감사에 앞서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관련해) 지엽 말단적 얘기로 본질을 가리고 줄기를 숨기고 싶겠지만, 저는 국정감사를 활용해 본질과 줄기를 국민께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재명지사
이재명지사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으로 격돌이 예상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는 이날 오전 9시께 도청에 도착해 "줄기와 본질은 100%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성남시장으로써 그 정치적 환경 속에서도 고군분투 해서 민간이 다 가져갈 개발이익을 환수해 50만 시민이 이용할 평지 공원을 조성했다"며 "근데 자꾸 곁가지의 곁가지로, 지엽·말단 부분을 드러내서 문제 있는 것처럼 만든다. 국민께서는 집단지성체이기 때문에 본말 전도 시도, 비정상 행위에 대해 얼마든지 본질은 간파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 관련 논의가 많을 것 같다. 결론적으로는 장물을 나눈 사람이 도둑이며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다"고 덧붙였다.

대장동 관련 국감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가 뭔가를 감추는 것처럼 보이려고 정치적 쇼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관련해서는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관리를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