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7명, 맞춤형 광고 위한 플랫폼사의 개인정보 제공에 ‘부정적’
상태바
10명 중 7명, 맞춤형 광고 위한 플랫폼사의 개인정보 제공에 ‘부정적’
  • 이준희
  • 승인 2021.10.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민의 상당수는 포털사이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 플랫폼사가 소비자의 구매 이력과 관심사 등 개인정보를 수집·분석해 광고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9월 27일부터 30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도에 따르면 응답자의 94%는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하면서 ‘온라인 맞춤형 광고’를 접했으며 주로  ▲온라인 쇼핑(58%) ▲뉴스 검색(51%) ▲동영상 시청(58%) ▲단순 정보 검색(48%) 등을 할 때 온라인 맞춤형 광고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온라인 맞춤형 광고를 접한 도민 943명 중 ‘A웹사이트에서 검색한 단어 관련 상품이 A웹사이트 이용 중 광고로 표시되는 상황’을 접했다는 응답은 86%였으며, ‘A웹사이트에서 검색한 단어 관련 상품이 다른 웹사이트 광고로 표시되는 상황’을 접했다는 응답도 80%에 달했다.

 

온라인 플랫폼사가 소비자의 개인정보를 광고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행위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표출한 72%(723명)는 그 이유로 ▲개인정보 유출 우려(52%) ▲개인정보가 동의 없이 무단 사용(18%) ▲사생활 침해‧감시당하는 느낌(10%) ▲과다광고 노출(9%) ▲스팸 전화(4%) 등을 꼽았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 회원가입 시 입력하는 신상정보에 대해 ‘금전적 가치가 있다’는 응답은 86%에 달했으며, 구매 및 검색기록 등 행태정보에 대해 ‘금전적 가치가 있다’는 응답도 85%였다. 이에 대해 도는 소비자들이 본인의 개인정보에 대한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9월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간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