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엔 산으로…'
상태바
'코로나 시대엔 산으로…'
  • 이준희
  • 승인 2021.10.2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노년층 코로나 이후 도심지 주변 산 가장 많아 찾아

코로나19 이후 도시 주변 산을 찾은 60대의 경기도민들이 크게 늘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실내활동이 제한되면서 지난해 경기도 내 산을 찾은 방문객이 전년보다 5%가량 증가했으며 특히 60대 이상의 증가율이 18%였다"고 28일 밝혔다.

연령대별 산 방문 증가율

 

 도는 지난 2019년부터 올 3월까지의 통신사(KT) 유동인구 데이터 3억 건을 통해 용문산, 수리산, 광교산 등 도내 주요 산 50곳의 방문객 추이 및 방문 유형을 분석한 결과,이같은 사실은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분석 결과 도내 50개 산 누적 방문객은 2019년 3억8,205만 명 대비 2020년 4억77만 명으로 약 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세 이상 노년층은 같은 기간 6,341만 명에서 7,502만 명으로 18% 이상 방문객이 증가했다. 지역적으로는 남한산(광주․하남), 아차산(구리), 광교산(수원), 검단산(하남) 등 도시 근교에 위치한 산들이 약 7% 이상 방문객이 늘어났으며, 외곽지역에 위치한 산들은 1.7% 정도로 소폭 증가했다.

방문인원이 증가한 산

 

도시 근교 지역의 높은 증가세는 코로나19로 공공시설물이나 실내 휴게시설의 이용이 어려워진 도민들이 사람 많은 도심지를 피해 가볍게 방문할 수 있는 산을 많이 찾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도민들이 가장 많이 찾은 산은 수원 광교산으로 한 해 동안 5,292만 명이 다녀갔으며, 다음으로 안양․군포 수리산(4,167만 명), 성남 불곡산(2,532만 명), 남양주 천마산(2,083만 명), 광명 도덕산(1,939만 명)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