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음식점 신고 뒤 외국인 전용 불법 유흥주점 운영한 업소 적발
상태바
일반음식점 신고 뒤 외국인 전용 불법 유흥주점 운영한 업소 적발
  • 이준희
  • 승인 2021.11.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음식점을 외국인 전용 유흥주점으로 불법 운영해온 화성시 한 업소가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핼러윈데이(10월 31일)를 앞둔 지난달 30일 화성시와 합동으로 화성시 내 A업소를 특정 단속해 이 같은 불법영업 행위를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A업소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유흥주점이 집합금지시설로 영업을 못 하게 되자 지난 5월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를 한 뒤 유흥업소를 운영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유흥주점 영업을 해온 화성시 A업소를 특사경 관계자들이 단속하고 있다.

 

 도 특사경은 현장에서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이 업소가 태국인 등 외국인 손님들만 출입시키고 음주와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한 사실을 확인했다. 

도 특사경은 A업소를 보강 수사해 감염병예방법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으로 관할 경찰서에 추가 고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