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에 욕설, 명절선물 강요한 가정상담소 소장에 징계 권고”
상태바
"직원에 욕설, 명절선물 강요한 가정상담소 소장에 징계 권고”
  • 이준희
  • 승인 2021.11.1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인권센터가 직원들에게 폭언을 하고 명절선물을 강요하는가 하면 정규직 채용 후 1년 단위 근로계약을 체결한 가정상담소 소장에 대해 인권침해라고 판단, 해당 법인에 징계를 권고했다.

 

10일 도 인권센터에 따르면 도내 A가정상담소 소장은 직원 B씨와의 대화중 “내가 선생님을 그냥 두면서 가야 되느냐, 아니면 일단은 해고유예를 두고 한 달 전에 얘기를 해야 되느냐”라고 하거나, 출장을 위해 B씨가 사무실에서 나가자 다른 직원들이 있는 곳에서 “미친X”이라고 욕설을 했다.

소장은 또  “다른 상담소장들은 직원들에게 명절선물을 받았다고 자랑하는데 나는 자랑할 것이 없다”며 선물을 요구해 직원들이 돈을 모아 홍삼세트를 선물하고, 그 다음 명절에는 ‘한약보다는 양약이 좋다’고 요구해 직원들에게 영양제를 받았다.

특히 인권센터 조사과정에서 상담소 전·현직 직원들은 근로계약과 다르게 신규직원의 월급 일부를 3개월간 소장이 가져갔고, 신규직원 채용 면접 2일 전 합격자를 직원들에게 통보했으며, 정규직임에도 불구 채용후 1년 단위 근로계약을 체결했다고 진술했다.

도 인권센터는 이와관련 사단법인 A가정상담소에 소장의 징계를, 소장에게는 인권교육을 수강할 것을 권고했다. 또 상담소 운영비리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의 사실조사와 조치가 필요하며, 여성가족부장관·경기도지사·군수는 국가보조금을 계속 지원할 필요가 있는지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