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동킥보드 10개 중 6개 부적합"
상태바
경기도 "전동킥보드 10개 중 6개 부적합"
  • 이준희
  • 승인 2021.11.1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에 유통중인 전동킥보드 중 일부가 경기도의 품질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12일 온라인 쇼핑몰에서 상위 판매되는 전동킥보드 10개 제품을 임의로 선정, 전문 검사기관에 의뢰해 조사 한 결과 6개 제품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들 6개 제품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안전확인대상생활용품의 안전기준’ 22개 중 일부를 충족하지 못했다.

 

부적합 사유는 ▲측면반사경을 비롯한 등화장치 색상 부적합 ▲사용설명서에 1회 충전 후 주행거리 미기재 ▲경사로 등판능력 미달 등이다. 도는 6개 제품 모두 KC인증 기준에 따라 ‘경미한 결함’이지만 관련법에 따라 개선명령 등 행정조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도는 향후 제품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국가기술표준원에 검사 결과를 공유해 협조 사항을 논의하고, 안전기준 부적합 제품에 대한 조치 권한이 있는 관할 시․군에 해당 사항을 통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