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사이에서도 세대 차이가 있다?
상태바
MZ세대 사이에서도 세대 차이가 있다?
  • 이준희
  • 승인 2021.12.0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들 사이에도 세대차이가 있다?

경기연구원이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경기도 1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2020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에서 밀레니얼 세대(1980~1994년생)와 Z세대(1995~2005년생)간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최근 이 조사에서 여가활동 부문을 재분석한 ‘경기도민의 세대별 여가활동 특성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원은 세대 구분을 출생연도 기준으로 Z세대(1995~2005년), 밀레니얼(Y) 세대(1980~1994년), X세대(1964~1979년),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 시니어 세대(1954년 이전)로 정리했다.

지난해 경기도 인구 1,331만5,000여 명을 기준으로 ▲Z세대 12.3% ▲밀레니얼 세대 21.3% ▲X세대 27.4% ▲베이비붐 세대 13.2% ▲시니어시대 13.1% ▲유소년 12.6% 등의 비중이다.

 

연구원에 따르면 우선 일과 여가생활 균형을 얼마나 중요하게 인식하는지 4점 만점으로 조사한 결과 밀레니얼 세대가 2.64점으로 전 세대에서 가장 높은 반면 Z세대가 2.49점으로 가장 낮아 같은 MZ세대에서도 가치관이 다르게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여가만족도(10점 만점) 역시 밀레니얼 세대가 6.00점, Z세대가 5.76점으로 세대별 최고점과 최저점을 기록했다. 이는 Z세대의 여가시간 충분도는 평일 5.37점, 휴일 6.03점이고 여가비용 충분도는 5.11점 등 모두 전 세대 최저점으로 집계된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대별 여가활동 목적을 보면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는 ‘개인의 즐거움’을 52.9%, 41.4%로 가장 높게 응답하는 공통점이 있었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 비율이 Z세대는 2.9%(최저), 밀레니얼 세대는 16.6%로 큰 차이를 보였다. 시니어 세대는 여가활동 목적으로 ‘건강’(36.2%)이 ‘개인의 즐거움’(34.1%)보다 유일하게 높은 세대 집단으로 나타났다.

정대영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빠르게 적응하는 성향이 공통적으로 있으나 여가활동 가치관은 다르게 형성됐다”며 “이들의 SNS, 신용카드 등 빅데이터를 토대로 여가 형태 변화에 대한 심층 분석을 추진해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