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 윤석열 장모 특혜의혹 고발사건 수사
상태바
경기남부경찰, 윤석열 장모 특혜의혹 고발사건 수사
  • 이준희
  • 승인 2021.12.0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의혹사건을 양평경찰서에서 넘겨 받아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후속 수사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양평서는 지난 달 17일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인허가 담당자 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해당사건을 수사해 왔으며 경기청은 이번 사건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장모와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사건을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양평군은 준공 승인을 앞두고 공흥지구 시행사이자 윤 후보 장모의 가족회사인 ES&D의 연장신청 없이 2014년 11월인 사업 시한을 2016년 7월로 변경고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양평군청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넘겨받아 검토해왔지만, 이번에 관련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이 크고 일선서보다 수사인력을 보강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부분을 감안해 상급기관인 도경찰청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