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유한기 성남도개공 전 본부장 숨진채 발견
상태바
‘대장동 의혹’ 유한기 성남도개공 전 본부장 숨진채 발견
  • 이준희
  • 승인 2021.12.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민간사업자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공사 사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경 고양시 일산 서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져 있는 유 전 본부장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개공사 본부장

 

경찰은 오전 4시10분경 유 전 본부장의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받고 수색을 벌여왔으며 유 전 본부장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전날 유 전 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본부장은 2014년 8월 천화동인 4, 5호를 각각 소유한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대장동 개발사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2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오는 14일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을 예정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