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양주· 제3판교 테크노밸리와 용인 플랫폼시티,내년 모든 행정절차 마무리
상태바
일산·양주· 제3판교 테크노밸리와 용인 플랫폼시티,내년 모든 행정절차 마무리
  • 이준희
  • 승인 2021.12.2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일산·양주· 제3판교 테크노밸리와 용인 플랫폼시티 등 도내 4개 ‘공공주도형 신산업 혁신클러스터’에 대한 모든 행정절차를 내년까지 마무리 짓는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면서 남북부 균형발전을 위해 북부 2개(일산 테크노밸리, 경기양주 테크노밸리)와 남부 2개(제3판교 테크노밸리,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사업을 각각 추진 중이다.

우선 일산 테크노밸리는 고양시 대화동 일원 87만2,000㎡에 사업비 8,493억 원을 투입해 미디어·콘텐츠, 바이오·메디컬, 첨단제조 분야 혁신기업 유치를 위한 입지 기반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2016년 최초 입지선정 이후 올해 8월 실시계획 인가 완료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내년 하반기 부지조성에 착수해 2024년 하반기 준공할 예정이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마전동 일원 21만8,000㎡, 사업비 1,104억 원 규모다. 기존 섬유, 패션, 전통제조업 등 지역기반산업에 디자인, 정보통신기술(IT) 융합을 통한 스마트 생활소비재 산업을 육성해 경기북부를 대표하는 첨단제조기업 성장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2017년 입지가 선정됐으며 올해 12월 산업단지계획 승인 완료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 보상 및 하반기 공사를 시작한다. 준공 예상 시점은 2024년 하반기다.

제3판교 테크노밸리는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일원 58만3,000㎡ 규모로 사업비 1조3,756억 원이 투입된다. ‘제1·2판교 테크노밸리’ 입주기업과 연계한 산업 육성, D.N.A(데이터, 네트워크, AI) 산업 유치, 저탄소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그린 뉴딜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지향하고 있다. 또한 인근 기업 사회초년생 등 공공주거 기능 보완을 위해 전체면적의 약 28%(16만4천㎡)가 주택용지로 공급된다. 2018년 공공주택지구 지정 고시 이후 올해 6월 기공식을 열었으며,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는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마북동‧신갈동 일원 약 275만7,000㎡에 조성되며, 총사업비는 6조2,851억 원이다.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노선, 경부고속도로, 신교통수단 등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미래교통수단을 구현하면서 첨단산업을 유치해 자족 기능을 갖춘 거점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2019년 공동사업시행자 간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올해 1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사업인정 고시를 완료했으며, 내년 보상 절차에 따라 2023년 상반기 착공이 기대된다. 준공 시점은 2029년 상반기로 추정된다.

용인 플랫폼시티 조감도
용인 플랫폼시티 조감도

 

도 관계자는  “경기 북부권역은 시・군 공모와 입지・개발구상 등의 평가를 거쳐 일산과 양주를 최적 입지로 선정하고, 경기 남부권역은 경부축 중심의 판교테크노밸리 성공사례 확산과 경제 거점도시 조성을 목적으로 성남과 용인에서 추진 중”이라며 “조속한 착공으로 첨단업종 기업 등의 입주 기반을 차질 없이 마련해 경기도가 4차 산업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대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